"Sleepless Night"

SEARCH RESAULT : 글 검색 결과 - [WAY HOME] (총 1개)

POST : 시간 같은 잡담

AISFF 2008 : '감독' 이라는 단어의 민망함.






1.
수형이와 만들었던 단편 [WAY HOME]이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본선에 올랐다는
전화를 받고서.... 우선 당황했다. '감독님' 이라는 호칭이 굉장히 낯설고 민망함.
개막식에 갔더니, 어차피 언론에 나갈 일은 없겠지만 포토라인에 서서 사진을 찍는다던가 
감독님들 소개하는 차례에 나도 무대로 나가야 했다던가 하는 일이...




[WAY HOME] 타이틀 + 스틸샷
from 총감독 홈페이지 
http://www.erickoh.net 


2.
작업 과정은 길고, 힘들고, 귀찮았다. 전역한 후 먹고 살기 한창 바쁜 와중에 작업을
시작하게 되었기 때문에, 솔직히 내 100%를 모두 쏟아서 작업할 수가 없긴 했으나,
어차피 변명일 뿐. 이 점은 수형이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 어쨌거나.
[웨이 홈]과 [심포니] 동시에 작업하느라 두 배로 고생한 수형이(...) <-

[WAY HOME] Score.

1. 메인 테마 (03m 57s)
2. 엔딩곡 - Variation (01m 08s)



3.
수형이가 갔어야 마땅한 자리였지만, 한국에 없는 놈에게 들어오라 할 수는 없으니
내가 가서 GV까지 다 했다. 근데 뭐라고 했는지는 잘 기억이 나지 않고 그저 횡설수설;
감독이라고 불리는 게 어색하고 민망한 이유는 사실, 온전히 내 작품이 아니어서일지도.
사실 스코어를 작곡하고 연주/녹음하는 과정에서도 에피소드가 참 많았고, 하나하나
적기에는 공간이 너무 짧다. 개략적으로 보면 총 3안이 나왔다가 이것으로 결정했고,
이것도 막판에는 수형이와 국제전화와 메신저로 밤낮없이 회의하며 수정했었다.
할 때야 힘들었지만 막상 완성하고 나니 좀 밋밋한 감도 없잖아 있구나.
영화관 사운드시스템에서는 깨지는 소리도 좀 있고...
뭐, 자기가 만든 것은 보고 듣다 보면 결점밖에 안 보이는 법이다.
거듭 얘기해서 뭣하랴.


4.
[웨이 홈]도 그렇고, 밴드도 그렇고, 학교도 그렇고,
전역한 후에 미친 듯이 일하며 뛰어다녔던 시간이 지난 후
슬슬 결과를 맺는 것 같은 시즌이다. 이제 추워지는구나.
좀 쉬었다 가려고 하니 다시 공연 시즌...


신고
top

CONTENTS

"Sleepless Night"
BLOG main image

RSS 2.0Tattertools
공지
아카이브
최근 글 최근 댓글 최근 트랙백
카테고리 태그 구름사이트 링크

티스토리 툴바